HOME > 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여(렌트) 서비스’ 관련 소비자 불만 증가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9/13 [23:19]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19년 8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12.1%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9년 8월 소비자상담은 62,965건으로 전월(71,613건) 대비 12.1%(?8,648건) 감소했고, 전년 동월(72,178건) 대비 12.8%(?9,213건) 감소했다. 

▲  한국소비자원 로고

 

그러나 전년 동월 및 전월 대비 '승강설비' '공연관람'의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고, 전년 동월 대비 ‘대여(렌트) 서비스’(72.7%), 전월 대비 ‘음식 관련 서비스’(19.4%) 등이 증가율 상위 품목으로 새롭게 나타났다.

 

특히 소비자상담이 크게 증가(72.7%)한 ‘대여(렌트) 서비스’의 세부 품목은 음식물 처리기, 침대 및 매트리스, LED 마스크,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등이며 계약 관련 상담과 품질 관련 불만이 주를 이루었다.

 

‘음식 관련 서비스’ 불만은 포장 및 배달음식의 이물질 혼입, 음식물 섭취 후 부작용, 배달대행서비스 관련 문의 등의 상담이 많았다.

 

30대(30.7%), 품질·A/S(30.8%) 관련 소비자상담 많아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8,035건(30.7%)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5,930건(27.1%), 50대 10,845건(18.4%) 순이었으며, 여성 소비자의 상담이 54.4%(34,235건)로 남성 45.6%(28,730건) 대비 8.8%p 높았다.

 

상담사유로는 '품질·A/S'(19,367건, 30.8%), '계약해제·위약금'(12,389건, 19.7%), '계약불이행'(8,982건, 14.3%)과 관련한 상담이 전체의 64.8%를 차지했고, 일반판매(34,159건, 54.3%)를 제외한 판매방법 중에서는 '국내전자상거래'(15,746건, 25.0%), '방문판매'(2,344건, 3.7%), '전화권유판매'(1,915건, 3.0%)의 비중이 높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3 [23:1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