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드 반대 700여명 "사드 철회 및 기지공사 중단" 촉구
김천역 앞 광장서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 열어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05 [19:53]

 

'사드 철회·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사드 철회·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단체들은 5일 경북 김천역 앞 광장에서 '사드 철회 및 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를 열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는 7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는 기지공사 중단과 사드 철회를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결의문에서 "일반환경영향평가와 기지공사 등 모든 사드 배치 절차를 거부한다""우리의 투쟁을 기만하는 그 어떤 배상과 보상도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이달 말에서 11월 초 기지공사를 위한 장비를 들여놓기 위해 준비 중"이라며 "사드 배치 완성을 막기 위해 공사 장비 이동을 철저히 막아낼 것"이라고 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82일부터 사드 기지 내 장병 숙소(옛 골프장 클럽하우스)의 생활환경 개선 공사를 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5 [19:5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