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택 하자 분쟁 최다 대우건설···고덕그라시움도 '부실 논란'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08:43]

    

 

 

 

국내 건설사 중 하자 분쟁 건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대우건설로 밝혀졌다.

 

특히 최근 입주가 시작된 고덕그라시움도 대우건설이 컨소시움한 곳으로 여전히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국정감사 자료로 국회에 제출한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건설사별 현황'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20196월 말까지 모두 3362건의 하자 분쟁 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이어 SM우방건설이 790, 동일건설이 664, 포스코건설 574, 한국토지주택공사 534, HDC현대산업개발 416건 순으로 분쟁이 많았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지난 2015년과 2016년 대우건설이 각각 1738, 1410건으로 최다 분쟁의 오명을 썼다. 2017년에는 SM우방건설이 782, 2018년에는 HDC현대산업개발 172건으로 집계됐다.

 

최근에도 대우건설은 부실공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입주를 시작한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은 대우건설과 SK건설, 현대건설이 컨소시움했고, 대우건설이 주관했다. 이곳 역시 입주 전부터 잡음이 계속됐다.

    

일부 조합원들은 준공 허가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익명을 요구한 입주 예정자는 "집안 곳곳에 마감이 제대로 되지 않아 준공 허가를 하면 안 된다""준공 허가가 나버리면 시공사의 책임성이 없어지기 때문에 입주 예정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일반 입주 예정자들도 목소리를 함께 냈다. 익명의 일반 입주 예정자는 "공동구역인 커뮤니티 시설에 대한 하자가 있으며 우리 집은 마감이 미흡한 곳이 70곳이나 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조합장 측은 "최고의 시설로 마당 곳곳을 장식했고, 중대한 하자가 없기 때문에 준공 허가 완료와 함께 입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 입주자들이 제기한 커뮤니티 시설의 하자는 보수 요청을 한 상태며 준공 허가서에 조약을 넣었기 때문에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7 [08:4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