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비자단체,"잇따른 BMW 화재"...자동차안전관리법 개정안 처리 촉구
한국소비자연맹과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시민모임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01 [21:46]

 

▲  지난 28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서울 양양고속도로 화도나들목 인근에서 BMW 530 승용차에서 불이 나 차가 불타고 있다. 

 

최근 BMW 차량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단체가 국회에 계류 중인 자동차안전관리법 개정안의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소비자연맹과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시민모임으로 구성된 자동차 소비자 문제에 대응하는 소비자연대는 1일 성명을 내고 자동차안전관리법 개정안의 조속한 심의와 통과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현재 발의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에 제작결함 여부에 대한 제작사의 입증 책임 의무 부여, 리콜 규정 명확화,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 등의 내용이 담겨있지만, 자동차 업계의 반발에 따라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다"며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이어 "2018BMW 차량 화재 사태 발생 시 관련 제도 미비로 소비자들이 큰 피해를 봤다""2BMW 차량 화재 사태 예방을 위해서라도 자동차관리법의 올바른 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BMW는 지난해 잇따른 차량 화재로 10만여대를 리콜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제작사의 책임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안전관리법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아직 국회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또다시 BMW 차량에서 연이어 화재가 발생한 데다 리콜 받은 차량에서도 불이 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전에 대한 불안감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1 [21:4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