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들 79%, “시민단체, 이념적으로 한쪽에 쏠려 있어”
‘경실련, 창립 30주년 기념 "시사저널과 공동으로 시민단체 국민인식 조사"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03 [16:46]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80%에 가까운 국민들은 시민단체들이 이념적으로 한쪽에 경도되어 있으며, 30% 이상이 시민단체의 최우선 역할을 ‘권력 감시와 비판 기능’을 꼽았다.

 

 

 

이 같은 사실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창립 30주년을 맞아 경실련과 시사저널이 공동기획으로 시민단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조사와 함께 경실련에 대한 인지도 조사에서 나타났다.

 

국민들의 85.7% “경실련 알고 있다”고 응답

 

이 인지도 조사는 또 국민들의 85.7%가 경실련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잘 안다’ 39.9%, ‘이름은 들어봤다’ 45.8%). 성별로는 남성이 86.8%, 여성이 84.7%로 남성이 약간 높게 나타났고, 연령별 인지도에서는 20대가 57%, 30대가 86.2%, 40대가 91.2%, 50대가 95.9%, 60대 이상이 92.4%로 20대가 현저히 낮았고, 40~50대 이상이 월등히 높게 나왔다.

 

2018년을 기준으로 국내에는 1만4275개에 달하는 비영리민간단체가 등록되어 있으며, 지난해에만 340여 개의 비영리민간단체(NGO)가 신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행정기관(행안부)에 등록된 시민단체 수만 해도 2013년 1만여 개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만2000여 개에 이르며, 지방행정기관에도 지난해 기준 1662개의 시민단체가 등록됐다.

 

▲ 시민단체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    

 

시민사회의 최우선 역할은 ‘권력 감시와 비판’

 

2000년대 중반부터 급속하게 성장한 시민사회는 깨어 있는 시민들과 함께 박근혜 정권 퇴진과정과 문재인 정권 출범 후에도 그 막강함을 발휘했다. 시민사회는 박근혜로 상징되는 앙시앙 레짐(구체제)을 퇴출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촛불정부 출범 후에는 참여연대, 경실련 등 시민사회 출신의 많은 개혁적 인사를 권력의 핵심부와 내각에 포진시키며 적폐청산과 개혁에 올인했다. 그러나 국민들은 시민사회의 이러한 순기능에도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경실련과 시사저널의 시민단체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30% 이상이 시민단체의 최우선 역할로 권력감시와 비판 기능을 꼽았으며, 향후 시민단체가 집중해야 할 분야 역시 권력 감시-경제문제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80% 가까운 응답자가 시민단체가 특정 이념에 쏠려 있다고 지적했고, 정부 기관에 시민단체 관련 인사들이 진출하는 것에 대해서도 50% 이상의 응답자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시민단체에 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역할로 국민들의 30.7%가 ‘권력 감시 및 비판’을 꼽았고,  ‘적폐청산과 사회 개혁’(20.2%), ‘정책 대안 제시’(15.5%), ‘불평등 개선’(14.3%), ‘인권 보호’(13.8%)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또 시민단체가 향후 중점적으로 활동해야 할 영역으로 ‘권력 감시 분야(26.1%)를 꼽았고 이어 경제(20.9%), 인권(16.8%), 환경·에너지(16.0%), 여성·청소년·아동(10.6%), 평화·통일(5.2%)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부터 40대까지 권력 감시 분야를 1위로 꼽았으며, 50대와 60대 이상은 권력 감시보다 경제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보수 성향 응답자들은 인권 분야를 1위(24.8%)로 꼽았다.

 

시민단체가 갖춰야 할 덕목으로 국민들의 33.8%가 공익성이 중요하다고 답했으며, 도덕성(27.2%)과 비정치성(21.0%) 순이었고, 전문성(9.9%)과 대표성(4.8%)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시민단체 인사의 정부 진출’에 부정적 인식 드러내

 

응답자들은 시민단체의 ‘이념적 편향성’과 ‘시민단체 인사의 정부 진출’에 부정적인 인식을 강하게 드러냈다. 이념적 편향성에 응답자의 79.1%(‘매우 치우쳐 있다-42.1%, ’대체로 치우져 있다’-37.0%)가 이념적으로 한쪽에 쏠려 있다고 답했다.

 

특히 보수 성향 응답자의 62.8%는 시민단체가 이념적으로 매우 쏠려 있다고 응답했고, 중도 성향 응답자의 43.7%도 ‘매우 치우쳐 있다’고 응답했으며, 진보 성향 응답자에서만 ‘대체적으로 치우쳐 있다’는 응답이 42.8%로 ‘매우 치우쳐 있다’(25.0%)보다 많았다. 이는 시민단체가 이념적으로 보수진영보다 진보진영에 쏠려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시민단체 인사들의 정부 진출에도 응답자의 28.2%가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답했고, ‘매우 부적절하다’는 답변이 25.9%로 총 54.1%가 긍정적이라는 응답자(40.9%) 보다 13.2%포인트 많았다. 부정적인 견해는 보수 성향 응답자(71.0%)가 가장 많았으며, 중도 성향 응답자의 60.5%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반면 진보 성향 응답자들은 긍정적이란 견해가 60.3%로 부정적(33.0%)보다 2배가량 많았다. 

 

이 같은 여론 조사에 대해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시민단체가 각자 맡은 임무를 충실히 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보니 경제정의 문제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경실련의 경우, 30년 동안 부동산과 재벌 개혁 문제에 집중했다. 아쉬운 점은 있지만 역시 가야 할 길은 경제정의다. 창립 당시 세운 목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업체 포스트데이터에 의뢰해 10월19~20일 양일간 실시됐다. 연령별·지역별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신뢰수준 95%, 최대허용오차는 ±3.10%포인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3 [16:4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경실련 창립 30주년, 시민단체 국민인식 조사, 권력 감시와 비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