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원식 "민생법안 처리막는 법사위 위원장"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12/18 [10:21]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상임위 정상 운영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악은 법사위다. 민생 입법 마비의 진앙 구실을 하고 있다"며 "오늘까지 법사위는 205건의 타 위원회 법안을 포함해 총 920건의 법안을 계류시켜 놓고도 법안심사 일정도 잡지 않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대부분 상임위가 한국당의 태업과 방해로 제대로 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며 "국방위는 5.18 특별법, 군의문사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는 고사하고 사실상 연내 (상임위) 개최마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한국당 소속 권성동 위원장을 향해 "법사위원장 직책을 개인 사유물로 생각하는 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법안 심사 할 의지가 아예 없는 게 아니라면 당장 복귀해 법안심사에 임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고 협조를 요구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에 강력하게 촉구한다.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즉각 필요한 상임위 정상운영에 협력해 달라"며 "국정원 개혁, 공수처 설치 등 필수 개혁과제와 민생법안 처리가 지연될수록 모든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거듭되는 고병원성 AI 대책 마련이 시급한 농해수위 소위도 한국당의 비협조로 감감무소식이다"며 "방심위원 공석을 해결해야할 과방위 역시 한국당에 발목이 잡혀있다"고 주장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18 [10:2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우원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