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육 더하기 인권 함께하기」 공식출범
: 아동, 부모, 보육교사 권리 실현 위해 24개 단체 모여
 
이선엽 기자 기사입력  2018/03/04 [22:40]

[한국NGO신문] 이선엽 기자= 3월 4일, 24개 인권·여성·복지 등 각 분야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조합은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보육 더하기 인권 함께하기」(이하 「보육 더하기 인권」)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보육 더하기 인권」은 인권, 노동권, 돌봄권, 공공성이 실현되는 보육현장을 만들기 위하여 공공운수노조 보육협의회, 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국제아동인권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아동인권위원회, 서울영유아교육보육포럼, 정치하는엄마들,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제안하여, 지난해 11월부터 5차례에 걸친 워크숍을 진행하며 출범을 준비해왔다.

이날, '한국여성단체연합' 김영순 공동대표는 돌봄책임이 불평등하게 분담되는 현실을 지적하며, 국가와 사회 모든 구성원이 돌봄을 함께 책임지는 ‘돌봄 민주주의’가 실현되어야 한다고 발언 하였다.

보육노동자를 대표해 참석한 김호연 공공운수노조 보육협의회 전 의장은 전면적인 교사 대 아동비율 축소 등 아동과 양육자, 그리고 보육노동자의 권리 증진을 위한 노력에 함께할 것임을 밝혔다.

'정치하는 엄마들' 조성실 공동대표는 믿고 맡길 어린이집을 찾아 헤매야 하는 현실과 부모와 아이의 권리가 마치 반비례인 것처럼 상정되어 온 기존 논의 흐름을 지적하며, 「보육 더하기 인권」을 통해 이뤄질 다양한 주체 간 연대가 행복하게 아이 키울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서채완 민변 아동인권위원회 변호사는 아동 최상의 이익을 고려해야한다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인용하며, 보육현장 역시 아동 최상의 이익 관점에서 조성되지 않는 한 ‘보육 공공성 확대’는 공허한 구호에 그칠 것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김남희 참여연대 복지조세팀장은 당사자의 권리에 기반하여 아동, 부모, 보육노동자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보육현장을 만들기 위함이라는 출범 취지도 설명했다.

「보육 더하기 인권」은 이를 위해 당사자의 권리 실현을 위한 보육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아동·보육 분야 정책 제안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며, 지방선거 이후에도 보육 현장의 인권실현을 위한 사회적 협약을 마련하고 부모 등 양육자의 연대활동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아동·보육 정책에 대한 모니터링과 정책 제안, 캠페인을 진행하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참석자들은 “보육현장에 인권, 노동권, 돌봄권, 공공성을 더하자”는 제안을 담은 출범선언문을 낭독하며 「보육더하기인권」의 공식적인 출범을 선언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4 [22:4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육 더하기 인권 함께하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