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원식 “국민개헌 실현의 최대 장애물, 한국당의 딴죽걸기 방해”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3/22 [10:30]


▲ 우원식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2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야4당 개헌 정책 협의체 제안을 비난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전날 “지난 주 한국당이 밝힌 개헌 기본 입장과 개헌 일정에 대해 집권당인 민주당을 제외한 야당들이 동조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였다”며 야4당의 개헌 정책 협의체를 만들어 문재인 관제개헌안에 공동 대응 해 나갈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 한 바 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국민개헌 실현의 최대 장애물은 한국당의 딴죽걸기와 방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개헌을 여야 정쟁으로 모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김성태 원내대표는 야4당 개헌 정책 협의체를 제안하면서 마치 인심 쓰듯 오는 26일부터 아무 조건 없이 개헌 논의 들어가겠다고 선언한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들어오고 싶으면 들어오라고 하는데 참 개헌 협상을 장난으로 하는 건지 우습기 조차하다”며 “정치권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협상에 돌입해야 하는 상황에서 야당 만의 개헌협의체 구성 제안은 누가 봐도 얄팍한 속셈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또한 우 대표는 “더욱이 당초 비교섭단체 모두를 포함하는 협상기구를 제안했을 때 이를 맹렬하게 반대했던 당사자가 김성태 원내대표”라며 “이제와서 무슨 염치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에 개헌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어떤 구실이라도 끌어내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한국당 모습에 안타까움조차 느낀다”며 “만일 진정으로 국회중심 국민개헌을 실현할 생각이면 개헌협상을 4일이나 미룰 일이 아니라 오늘 당장 조건 없이 협상에 나서길 바란다. 저의 이런 제안에 오전 중 빠른 화답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22 [10:3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우원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