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스 취업비리’는 준공영제의 사생아
2004년 준공영제 실시 이후, 투명하지 못한 운영
 
이선엽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19:33]

[한국NGO신문] 이선엽 기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버스취업비리 전수조사'와 '버스완전공영제'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13일,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버스취업비리 전수조사와 '버스완전공영제' 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13일,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버스취업비리 전수조사와 '버스완전공영제' 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강북구 번동에 소재한 H운수의 관리자가 한국노총 노조간부와 결탁하여, 버스노동자 한 사람당 7백 만원의 돈을 요구하고, 촉탁직(정년이후 재입사를 희망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에게는 2백만원의 돈을 받았다는 혐의의 채용비리가 발생했다.

이러한 "버스취업비리는 2004년 준공영제를 실시한 이후 계속 문제로 지적되어 온 문제로써, 투명하지 못한 운영이 비리발생의 온상이 되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채용적폐에 대해 침묵하고 있으며, “필요한 운영비를 지원하고, 버스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한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사실상 100%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것이 버스 준공영제인데, 서울시가 무책임하게 자신들의 관독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버스완전공영제’로의 전환을 대안으로 제시하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3 [19:3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버스완전공영제, 버스준공영제, 신동원, 황성현, 공공운수노조, 촉탁직, 채용비리,시내버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