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시 "숭고한 호국정신,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8/06/08 [16:35]

[한국NGO신문] 서주달 기자= 구미시(시장권한대행 부시장 이묵)에서는 6. 6일(수) 10시 충혼탑(선산 비봉산 소재)에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장병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였다.

▲  이 묵 시장권한대행 헌화(구미시)
                        
추념식에는 이묵 시장권한대행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보훈가족, 국가유공자, 공무원, 학생, 시민 등 2,7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국기에 대한 경례를 시작으로 오전10시 정각에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일제히 묵념을 올렸다.

제5837부대 1대대 장병들이 21발의 조총을 발사하였으며, 금오공업고등학교 악대부의 진혼곡 연주에 이어 헌화․분향, 이묵 시장권한대행의 추념사, 추모헌시 낭송, 선산고등학교 합창단의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엄숙하고 경건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 하고 있다(구미시)

또한, 가정과 직장에서는 이날 일제히 조기를 게양하고 시민들은 오전 10시 사이렌 취명에 맞춰 묵념을 하면서 나라와 겨레를 위해 산화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묵 시장권한대행은 추념사를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과 거룩한 헌신에 머리숙여 삼가 명복을 드리며,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그리고 번영은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으로 가능했기에, 호국보훈의 참뜻을 받들고 선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명품도시 구미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추념식 이후 이묵 시장권한대행은 선산읍에 거주하는 상이군경회원 임모씨 가정을 방문하여 위문품을 전달하였으며, 구미시에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보훈가정을 방문하여 위로와 격려의 뜻을 전하였다.

선산읍 동부리 산1-3번지에 위치한 구미시 충혼탑은 2,975㎡ 부지에 1,564위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으며, 1955년 10월에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충혼탑 휘호를 혜사 받아 건립된 선산충혼탑과 1979년에 건립된 구미충혼탑(임수동 소재)이 2001년에 통합되어 지금의 모습으로 단장하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8 [16:3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