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출판 주요인사 12명과의 특별한 만남, ‘한국문학 쇼케이스’
문체부와 해문홍, 6. 20.~22. 코엑스에서 ‘한국문학 쇼케이스’ 열려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22:06]

[한국NGO신문] 김하늘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은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과 함께 ‘2018 서울국제도서전’을 계기로 6월 20일(수)부터 22일(금)까지 코엑스에서 ‘한국문학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해문홍이 매년 세계 각국의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계 저명인사를 초청해 한국 문화예술인과 교류하고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해외 주요 인사 초청 사업(K-Fellowship)’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   한국문학 쇼케이스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특히 예년에는 다양한 분야의 인사를 초청해 왔으나 올해는 한국문학번역원과 협력하여 초청 분야를 문학 등 순수예술 분야로 집중했다. 이처럼 사업의 차별화를 꾀함으로써 국내외 출판·문학계 인사들이 해외 인사들과 실질적이고 깊이 있는 만남을 이루고 서로 간의 장기적인 협력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문학의 해외출판과 번역 교류가 활발한 지역의 유력 출판인 12명(영어권 4명, 유럽어권 4명, 아시아어권 4명)이 참여한다.

행사 첫날인 6월 20일(수)에는 ▲ 한국문학 전문가들이 한국문학 출간 동향과 해외 진출 현황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번역출판 국제 심포지엄’과 ▲ 주요 3개 언어권(영어권, 프랑스어권, 일본어권) 해외 출판인들이 번역가 그룹상담(멘토링)에 함께하는 ‘해외 출판인 워크숍’, ▲ 황정은, 김숨, 천명관, 이승우 작가 등이 참석하는 ‘영어 소설 낭독회(오후 6시 30분, 별마당도서관)’가 진행된다.

6월 21일(목)과 22일(금)에는 ▲ 해외 출판인들의 번역서 출간 경험과 현지의 한국문학 수용 현황을 논의하는 ‘해외 출판인 초청 세미나’와 ▲ 국내 출판사·작가와의 개별 모임(미팅), ▲ 영어 시 낭독회, 일본어 소설 낭독회 등이 순차적으로 열린다.

6. 23.~24. 유네스코 문화유산 특별 탐방 프로그램 진행

‘한국문학 쇼케이스’가 끝나면, 6월 23일(토)과 24일(일)에는 유네스코 문화유산 특별 탐방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 전주 한옥마을, 백제문화관광단지 등을 방문하고, 인류무형유산 남사당놀이와 황포돛배 등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계획이다.

해문홍 정책 담당자는 “올해 해외 주요인사 초청 사업은 문학 등 순수예술 분야에 집중해서 진행된다. 이번 초청이 국내 인사들과의 더욱 실질적이고 깊이 있는 교류 협력으로 이어져 한국문학 등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해문홍은 9월에 현대미술 분야의 해외 주요 인사도 초청해 한국의 신진 전시 기획자(큐레이터)와 함께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협력 사업을 논의하는 계기도 만들어갈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2 [22:0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한국문학 쇼케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