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 제·교 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학, 실험실 창업 전진기지로 나선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5개교 사업 본격 착수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8/07/05 [09:36]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정부가 각 대학 실험실을 창업을 위한 전진기지로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5일, 대학의 실험실 창업 활성화와 창업 인재양성을 위한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은 교육부, 과기정통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협력하여 교원, 대학원생 등 대학 구성원의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  대학 실험실 창업 개념도.    ©교육부 제공  

‘실험실 창업’이란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해 대학이 논문 또는 특허 형태로 보유한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 집약형 창업”을 의미한다. <상세 내용 보기>

실험실 창업 기업은 일반 창업기업에 비하여 평균 고용규모가 3배가량 높으며(9.5명), 창업 5년 생존율(80%)도 일반 기업(27%)에 비하여 우수하여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에 있어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대학 실험실 보유 기술 역량, 대학별 창업 지원 계획 및 의지를 종합 평가하여 숭실대, 연세대, 전북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이상 가,나,다 순) 등 총 5개 대학을 올해 실험실 창업을 선도할 대표선수 대학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5개 대학은 한국연구재단과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비를 교부받아, 본격적인 실험실 창업 지원에 나선다.

각 대학에는 실험실 창업 전담인력 인건비, 교육과정 개발·운영비, 학생 창업수당 등 실험실창업 인프라 조성자금(교육부)과 함께 우수 기술 보유 연구실 대상 후속 연구개발(R&D), 사업화 모델 개발 등 실험실 창업 준비 자금(과기정통부)으로 3년간 약 15억 원 내외를 지원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5 [09:3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대학 실험실 창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