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서부소방서, 고층건축물 화재 모두가 대비해야합니다.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13:07]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인천서부소방서(서장 김준태)는 11일부터 고층건축물에 화재 발생 시 혼란에 빠진 다수인명의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고층건축물 화재예방대책을 마련해 시민들에게 안전정보를 전달하고 교육훈련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

▲  인천서부소방서는 고층건축물 화재에 대비하여, 시민들에게 안전정보를 전달하고 교육훈련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인천서부소방서)

건축법상 보통 30층 이상, 120m 이상의 높이부터는 고층건축물에 속하며 이 중 50층 이상, 200m 이상의 높이의 건물은 초고층건축물에 해당한다.

각 층마다 설치돼 있는 옥내소화전은 소방대원이 사용하기도 하지만 주된 용도는 건물의 자위소방대가 초기대응을 하기 위한 것으로 화재가 확대되기 전 인근 주민이나 관계자가 먼저 옥내소화전이나 소화기로 초기진압을 한다면 뒤 이어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계단을 통해 조금은 시간이 지체되어 도착하더라도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만약 초기화재진압에 실패했다면 건물의 옥상이나 피난안전구역으로 대피해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기다려야 한다.

서구 관내 초고층 건축물은 4개소 7동, 준초고층 건축물은 18개소 64동으로 자위소방대 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더욱 구체적으로 건물 내 소방시설 사용법을 교육할 방침이다.

또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훈련참여를 독려하고자 하며 재난에는 예외가 없고 모두가 담당해야 할 몫임을 알리고자 한다.

김희곤 예방안전과장은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고층건축물에 대한 화재예방대책이 시급해 이번 대책이 마련됐다”며 “현실적으로 고층건물에 화재가 발생하면 피해확대를 막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설치된 소방시설의 사용법을 적극적으로 교육해 화재피해를 막기 위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1 [13:0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