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국회의원,피감기관 출장" 문제 있다면 윤리위 회부 하겠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8/08 [10:19]


▲ 국회 이계성 대변인은 8일 국회정론관에서 국회의원들의 '공공기관의 해외출장 지원 실태 점검 결과'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국회 이계성 대변인은 8일 국회정론관에서 국회의원들의 '공공기관의 해외출장 지원 실태 점검 결과'와 관련 "해당 피감기관들이 결과를 통보해오면 국회의장은 국회 윤리특위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월 26일 국민권익위 실태 점검(기재부·교육부·행안부 등과 함께 범정부 점검단 구성) 결과 발표에서 국회의원 38명, 보좌진·입법조사관 16명이 업무관련성이 있는 피감기관으로부터 부당 지원을 받아 청탁금지밥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권익위는 관련 명단을 해당 피감기관에 통보하고 추가 확인 조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징계 등의 제재 조치를 위하라고 요청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 차원의 향후 조치에 대해 "국회는 권익위 요청에 따라 해당피감기관에서 진행 중인 자체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코이카의 경우 8월 31일까지 조사해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고 "앞으로는‘국회의원 국외활동심사자문위원회’(교섭단체들이 추천한 6인 이내)를 구성해 외부지원에 의한 국회의원 해외출장 적절성을 심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이 기구 활동을 통해 국회의원 해외출장과 관련한 청탁금지법 위반 논란 소지를 근원적으로 없애고자는 것" 이라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권익위가 지난달 25일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후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다녀온 국회의원 38명의 명단과 조사 내용을 국회에 통보하면서 시작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권익위로부터 명단을 통보받은 뒤, 지난달 30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에게 국회의원들의 해외 출장 관련 내용을 심의하는 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8 [10:1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국회 국회의원,피감기관 출장 문제 있다면 윤리위 회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