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등학교 출석번호, 남학생만 앞 번호 지정은 성차별
인권위, 해당 학교장에게 출석번호에서 성차별 관행 없애도록 권고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10 [06:56]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초등학교에서 남학생에게 앞 번호, 여학생에게 뒷 번호를 부여하는 출석번호 지정이 성차별이라며 남녀 구분 없이 가나다 순으로 출석번호를 지정해야 한다는 권고가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초등학교 교장에게 남학생에게는 앞 번호, 여학생에게는 뒷 번호를 부여하는 출석번호 지정 관행을 개선, 성별에 따른 차별 방지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는 지난 3월 서울시내 ○○초등학교가 남학생은 출석번호 1번, 여학생은 출석번호 50번부터 부여하고 있다며, 이는 여학생에 대한 차별이라는 진정을 접수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인권위의 조사 결과, 해당 학교장은 지난해 말 4~6학년 학생, 학부모 및 교사를 대상으로 2018학년도 출석번호 부여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에 따라 남학생에게 앞 번호, 여학생에게 뒷 번호를 부여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남학생 출석번호를 앞 번호, 여학생을 뒷 번호로 부여하는 것은 어린 학생들에게 남녀 간 선‧후가 한다는 있다는 차별의식을 갖게 할 수 있는 성차별적 관행이라고 보고, 이러한 관행을 다수결로 채택했다고 해서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봤다.

인권위는 또 이미 많은 학교에서 남녀구분 없이 가나다순으로 출석번호를 지정하고 있고, 이러한 방식으로도 학교행정이나 학급운영에 지장이 생기지 않는다는 점 등을 종합해 볼 때, 해당 학교의 남학생 앞 번호 지정은 여성인 학생들의 평등권을 침해하는 차별행위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이미 2005년 남학생에게만 앞 번호를 부여하는 관행이 합리적 이유 없이 여학생의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이번 결정을 계기로 해당 사안이 명백한 성차별 행위라는 점을 각 교육청에 다시 한 번 전달했다.

한편,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남학생은 1번, 여학생은 30번부터 출석번호를 부여한 것이 성차별이라는 진정이 인권위에 접수되어 조사가 시작되자 해당 학교장이 성별 구분 없이 가나다순 출석번호를 다시 부여, 차별을 시정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10 [06:5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국가인권위원회. 초등학교 출석번호, 남학생만 앞 번호 지정은 성차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