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코레일, 저소득층 아동 지원 위한 사회공헌협약
재단의 아동복지 전문성과 코레일의 철도 인프라 활용 나눔활동 전개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8/22 [16:25]


글로벌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코레일(사장 오영식)과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코레일 서울본부에서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아동복지 증진 및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고 밝혔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코레일과 22일 서울 중구 코레일 서울지부에서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나눔문화 확산 및 아동복지 증진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최불암 전국후원회장, 코레일 오영식 사장(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이날 협약식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과 최불암 전국후원회장, 코레일 오영식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측은 소외계층에게 기차여행을 제공하는 해피트레인 사업 추진, 국내 저소득층 아동들의 사회적∙정서적 지원 확대, 사회공헌사업 콘텐츠 제공 등에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코레일은 지난 1993년 어린이재단 경북지역본부-신경주관리역의 협업을 시작으로 그동안 전국 16개의 재단 지역본부에서 나눔활동을 진행해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재단의 아동복지 전문성과 코레일의 철도 인프라 등을 활용해 더욱 다양하고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코레일과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나눔문화 확산 및 아동복지 증진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협약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철도분야에 특화된 다양한 아동복지 프로그램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레일과 활발한 협업을 통해 전국의 소외계층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레일 오영식 사장은 “국내 대표 아동복지전문기관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며 “코레일은 국민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지속적인 나눔활동을 실천하며 사회적 가치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불암 전국후원회장은 “재단과 코레일의 따뜻한 마음이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동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을 위한 일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2 [16:2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