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철도시설공단, 자카르타 최대 환승역 '망가라이' 역세권개발 참여
인도네시아와 '한-인니 망가라이 역세권개발 협력 MOU’ 체결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8/09/11 [15:34]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최대 환승역 '망가라이' 역세권개발에 참여한다.

철도시설공단은 지난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인니 건설공기업(PT.PP), 롯데자산개발, 롯데건설 등과 함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최대 교통요충지인 망가라이역을 도시의 핵심 환승철도역사로 개발 하기 위한 ‘한-인니 망가라이 역세권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 한용수 롯데건설 해외영업본부장(왼쪽부터),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PT.PP 아프린디(Aprindy) 본부장,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인니 망가라이 역세권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한국철도시설공단)     


망가라이역은 자카르타 LRT 2단계, 국철 3개 노선, 고속철도(자카르타~반둥) 등 5개 노선이 교차하는 역으로 이곳에 복합역사, 호텔, 상업시설, 주거시설 등의 역세권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철도시설공단은 자카르타 LRT 1단계(벨로드롬역~끌라빠가딩역 5.8km)를 수주했고 LRT 2, 3단계 수주를 추진중으로 이번 협약 체결로 인도네시아의 핵심 철도지역에 대한 중장기 교통인프라 구축과 지역개발을 추진해 인도네시아와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대한민국은 철도중심으로 대중교통체계를 개편하고 수도권지역 교통 혼잡을 해소하는 등 철도분야에서 인도네시아와 공유할 수 있는 많은 개발 노하우와 기술을 갖고 있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인니의 역세권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양국의 협력 모법사례로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1 [15:3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