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대체 왜 이러나, 늘어만가는 국가공무원 성비위“
2014년 이후 국가공무원 성비위 징계인원 668명, 매년 증가세 보여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8/09/11 [16:59]

 -공직사회 성비위 근절위한 근본 대책 마련 필요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2017년까지 최근 4년간 국가공무원의 성비위 행위로 인한 징계인원이 총 668명에 달하는 가운데, 지난해 국가공무원의 성비위 행위로 인한 징계인원이 총 227명으로 같은 기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이후 성비위로 인한 국가공무원 징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히고, 성비위로 징계 처분이 내려진 국가공무원은 2014년 74명에서 2015년 177명, 2016년 190명으로 매년 증가해 왔으며, 2017년에는 증가폭이 더욱 늘어나, 총 227명의 국가공무원이 성비위로 징계를 받았다며, 이는 4년 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인원이라고 강조했다.  
   
비위행위 중 가장 많은 유형은 성폭력으로 288명이 징계처분 되었으며, 성희롱 282건, 성매매 98건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14년 이후 성비위로 인한 국가공무원 징계 인원 >
▲  2014년 이후 성비위로 인한 국가공무원 징계 인원.    © 인사혁신처/이재정의원실 제공     
                                                                                                               (단위 : 명)
소속 부처별로는 교육부가 32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찰청 146명, 법무부 26명 순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대해 이재정 의원은 “국내외적으로 성 인지 의식이 매우 높아지는 가운데, 유독 성비위로 인한 국가공무원 징계 인원이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공직사회의 성비위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1 [16:5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재정 의원. 국가공무원 성비위 징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