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롯데백화점, 일본 프리미엄 유아동복 ‘마르마르’매장에 선보여
日 유아동 브랜드 '마르마르' 잠실점에 국내 1호점 개장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8/09/14 [14:09]


롯데백화점은 14일 일본의 프리미엄 유아동 브랜드 ‘마르마르(MARLMARL)’가 잠실점에 국내 1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런칭한 ‘마르마르’는 일본 유수의 백화점인 다이칸야마, 이세탄 백화점을 필두로 일본 전역에 오픈하며, 일본의 젊은 엄마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 마르마르의 이니셜 턱받이(롯데백화점)     


올해 11월 도쿄의 중심인 마루노우치에 베이비 포토 스튜디오를 겸한 플래그십 스토어 매장을 계획할 정도로 일본 내에서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마르마르는 일본에서 최근 몇 년간 해외 브랜드를 선호하는 젊은 엄마들 사이에서 출산 선물 1순위 브랜드로 인기를 끌었다.

마르마르의 ‘이니셜 턱받이 선물세트’는 브랜드 고유의 고급스러움과 세상에 단 하나뿐인 선물이라는 점에서 매년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단독으로 입점하는 롯데백화점 잠실점 매장을 필두로, 한국 시장에서의 기대가 크다.

롯데백화점은 이니셜 턱받이 이외에도 ‘튜튜(발레용 치마)’ 등 다른 브랜드에선 찾기 힘든 고급 상품을 주력 상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자수 턱받이는 고객이 원하는 태명이나 이름과 같은 상징성 있는 이니셜로 매장에서 곧바로 제작해 세상 하나뿐인 특별한 상품을 제작 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마르마르 국내 1호점을 필두로 소중한 내 아이를 위한 세상 하나뿐인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는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4 [14:0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