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5년 연속 성범죄 발생 건수 1위, 2017년도 성범죄 31% 서울에서 발생
권미혁 의원 “성범죄 예방을 위한 지역 특성 분석 필요”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8/10/08 [18:05]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행정안전위원회)은 8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성범죄 발생 건수를 확인한 결과, 서울이 5년 연속 성범죄 발생 건수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   권미혁 의원   © 권미혁 의원실 제공

성범죄 발생 건수는 강간•강제추행,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통신매체이용음란, 성적목적 공공장소 침입의 전체 발생 건수를 말한다.

경찰청의 자료에 의하면, 서울에서 5년간 발생한 성범죄는 2013년도 7,395건, 2014년도 8,523건, 2015년 9,476건, 2016년도 8,342건, 2017년 9,961건으로 5년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다. 

                             <2017년 지역별 성범죄 발생 건수, 범죄 발생 비율, 인구 비율>
▲   © 경찰청/권미혁 의원실 제공

2017년도에 발생한 전국 성범죄 3만 590건 중 서울에서 발생한 성범죄는 전체의 31%에 해당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인구는 전국 대비 19%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거주인구 대비 성범죄율이 높다. 

서울 다음으로는 경기도에서 성범죄가 많이 발생했다. 2017년도에 7,055건으로 전체 범죄의 22%를 차지했다. 경기도 거주하는 인구 비율은 25%이다. 

                                          <5년간 서울에서 발생한 성범죄 현황>
▲     © 경찰청, 권미혁 의원실 제공

권미혁 의원은 “최근 5년간 성범죄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 30%가 넘는 성범죄가 매년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울지방경찰청은 거주 인구 대비 높은 성범죄 발생 비율에 대해 원인을 분석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성범죄 예방 치안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08 [18:0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권미혁 의원. 서울시 성범죄 비율. 서울시 5년 연속 성봄죄 발생 1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