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철도시설공단, 설립 7년 이내 창업기업 등 제품 66억 원 구매 추진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제도' 대상 8개 품목 선정...중소기업 초기 판로 지원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10/19 [10:11]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를 활용해 설립 7년 이내 창업기업, 첫걸음 기업 등에서 생산한 제품의 구매를 추진한다고 19일(금) 밝혔다.
 
▲ 철도시설공단 사옥 전경(한국철도시설공단)     


중소벤처기업부와 철도공단을 포함한 6개 공공기관은 설립 7년 이내 창업기업, 공공구매시장에 신규 진입하는 첫걸음 기업, 일반 중소기업의 최초 3년 이하 기술개발제품에 대한 공공구매를 통한 판로지원을 위해 지난 4월 12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구매에 나서는 6개 공공기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을 비롯해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등이다.

철도시설공단은 이 제도를 적극 이행하기 위해 철도건설과 시설개량사업에 사용할 LED 조명기구 등 8품목을 선정했고, 중소벤처기업부의 구매심의위원회에서 심의가 확정된 후, 설립 7년 이내 창업기업, 첫걸음 기업 등에서 생산한 약 66억 원 상당의 제품을 올해 말까지 구매할 예정이다.

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중소기업 활성화와 상생경영 실천을 위한 시범구매제도를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은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9 [10: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