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주시 치매안심센터, 치매극복 선도학교 2곳 지정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10/31 [10:38]


▲ 파주시 치매안심센터는 세경고등학교를 ‘치매극복 선도학교’로 지정하고 협약식을 진행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 기자= 파주시 치매안심센터는 세경고등학교와 율곡고등학교를 ‘치매극복 선도학교’로 지정하고 지난 10월 30일 협약식을 진행했다.

치매극복 선도학교 지정사업은 치매에 대해 학생시절부터 올바른 정보를 얻고 치매예방 습관을 가짐으로써 지역사회에서 치매를 예방하는 건강지킴이,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의 자원으로 양성해 학생과 교직원이 가정과 사회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응원하는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식에 앞서 지난 9월 세경고와 율곡고 학생 및 교직원은 치매 이해하기, 치매예방활동, 치매파트너 교육 등을 받은 후 치매파트너 서약을 했다.

치매파트너의 주 활동은 치매극복캠페인 참여하기, 일상에서 만나는 치매환자에게 먼저 다가가서 배려하기, 주변에 치매환자와 가족이 있다면 꾸준히 연락하고 안부 묻기, 교육에서 배운 정보 주변에 알리기 등이다.

김규일 파주시 치매안심센터장(보건소장)은 “세경고와 율곡고 학생 및 교직원들과 함께 치매 친화적 사회환경 조성의 동반자로서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향후 지역사회의 기업, 기관, 단체, 학교, 도서관 등을 대상으로 치매극복 선도단체를 발굴해 치매가 있어도 살기 편안한 파주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31 [10:3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파주시 치매안심센터, 치매극복 선도학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