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과 북, 11월 1일 0시부터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
총성 멈춘 한반도, 9.19 군사합의서 이행 돌입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06:36]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하며 정체되고 있는 가운데,  이와는 별도로 남과 북은 9.19 군사합의서 이행에 돌입하면서 어느덧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들고 있다. 

▲  남과 북은 11월 1일 0시를 기해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 YTN 화면 캡처 

남과 북은 지난 9.19 남북정상회담에서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호간에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합의하고,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는 '사실상 종전선언'으로 읽혀지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한바 있다.

국방부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북군사당국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2018년 11월 1일 00시부로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남북군사당국은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MDL일대 포병 사격훈련 및 연대급이상 야외기동훈련 중지, △기종별 비행금지구역 설정·운용 △동·서해 완충구역內 포사격 및 해상기동훈련 중지 등을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우리 軍은 MDL일대 적대행위 중지와 관련, MDL 5km 이내의 포병 사격훈련장 조정·전환,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의 계획·평가방법 등 보완, 동·서해 완충구역에서는 함포·해안포의 포구·포신 덮개를 제작, 설치하고, 연평도·백령도 등에 위치한 모든 해안포의 포문을 폐쇄했다.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관련해서는 기종별 항공고시보(NOTAM)를 발령하여 비행금지구역을 대내·외적으로 공포하였으며, 한·미 공군의 차질 없는 훈련 여건 보장을 위해 훈련 공역 조정 등의 조치도 취했다.

▲  남과 북은 ' 9.19 평양정상회담에서 사실상 종전선언'으로 읽혀지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 남북공동사진취재단  

또한, 남북간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새로운 작전수행절차 적용과 관련, 합참 및 작전사 야전예규를 수정·완료하였고, 현장부대 교육 및 행동화 숙달 등을 조치했다.

국방부는 “유엔사(주한미군사)측은 여러 계기를 통해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지상・해상・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와 관련된 제반 조치에 대해 지지 및 공감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으며, 우리 군은 유엔사(주한미군사)측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합의서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북측도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와 관련하여, 지난 10차 장성급군사회담(10.26.)시 11월 1일 00:00시부로 ‘9·19 군사합의’에 명시된 적대행위 중지 조치를 철저히 이행·준수한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표명했으며, 최근 서해 해안포의 포문 폐쇄조치를 이행하는 등 ‘9·19 군사합의’ 적대행위 중지 조치를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우리 군은 11월 1일 이후 북측의 △MDL 일대 훈련진행 동향, △동·서해 완충구역 합의 이행실태, △비행금지구역 준수 여부 등을 면밀히 확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9·19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군사당국이 11.1일부로 이행하는 지상·해상·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중지조치는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을 촉진시키는 실효적 조치가 될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견인하는 의미 있는 발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1 [06:3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 2018년 11월 1일 0시부터 상호 적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