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영그룹, 포항 지진 피해 지역 재건 돕는다
포항시와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 체결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16:58]


지난해 지진 피해가 발생한 포항 지역 이재민들을 위해 아파트 52가구를 제공, 큰 도움을 제공한 부영그룹이 이번엔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의 장기적인 주거안정을 위해 피해 지역을 재건하는 정비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하고 31일 포항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10월 31일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좌)과 이강덕 포항시장(우)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부영그룹)     


이날 오후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식에는 김대명 정비사업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주민들, 부영그룹 및 포항시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항 환호동 대동빌라(81세대)는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대표적인 지진 피해 지역이다. 당시 피해를 입은 입주민들은 임시 거처로 이주해 생활해 왔다. 지진 피해 직후 부영그룹은 이재민들을 위해 원동 부영아파트 52가구를 제공했다. 보금자리를 잃어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며, 이러한 공로로 부영그룹은 포항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부영그룹은 최근 포항시로부터 지진피해를 입은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들에게 안정된 주거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 차원에서 포항 지진 피해 지역 정비사업 협조를 결정하게 되었다. 

부영그룹 신명호 회장직무대행은 “부영그룹의 자그마한 도움이 지진피해로 보금자리를 잃고 아픔을 겪은 대동빌라 주민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면서 “부영그룹은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 당시 회사 보유분 52가구를 제공해 이재민들의 신속한 이주를 도왔던 부영그룹에 감동을 받았고, 대동빌라 재건축 사업은 흥해 등 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10월 31일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가운데 좌)과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 우)을 포함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부영그룹)     


부영주택은 정비사업의 설계, 시공, 감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되며, 사업비를 투입해 121세대가 입주 가능한 아파트 2개동(지하1층, 지상 9~12층)을 지을 예정이다. 한편 포항시는 조합과 부영그룹의 의견을 검토 반영해 인허가 등 행정업무를 지원하며, 기존 건물 철거 및 사업지구에 들어가는 상하수도 기반 시설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부영그룹이 재난 지역을 돕는 일에 앞장서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동안 국내외 재난·재해 피해가 있을 때마다 아낌없는 지원과 성금을 기탁해왔다. 포항 지진 피해로 보금자리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아파트 52가구를 제공한 것은 물론, 경주 지진 피해 복구 성금기탁,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 복구 성금기탁, 여수 수산시장 화재 피해 복구 성금기탁을 했다.

해외 구호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최근에는 라오스 댐 수해구호금을 전달했다. 또한 시에라리온 수해구호금, 페루, 콜롬비아 수재구호금을 기탁하는 등 그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기부한 금액만 약 7,600억원에 이른다.
 
부영그룹은 2014년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으로 선정될 만큼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1 [16:5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