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회〈문덕수문학상〉수상자 홍신선 시인, 제37회 <시문학상> 수상자 조명제 시인 선정
수상작품 시집 '직박구리의 봄노래', 평론집 '윤동주의 마음을 읽다'... 12월 3일 시상식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11/21 [10:18]


재단법인 심산(心汕)문학진흥회와 월간 시문학사는 2018년 제4회〈문덕수문학상〉과 제37회 <시문학상> 수상자가 최종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재단법인 심산(心汕)문학진흥회에서 제정한 제4회〈문덕수문학상〉수상자로는 홍신선 시인이 선정됐다. 홍 시인은 1965년 '시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수상작품은 시집 '직박구리의 봄노래'이다.

한편 제37회 <시문학상> 수상자는 조명제 시인으로, 수장작품집은 평론집 '윤동주의 마음을 읽다'이다.

심사위원으로는 함동선(위원장), 신규호, 고창수, 이건청, 장경렬 시인이 참여했다.

시상식은 2018년 12월 3일(월) 오후 4시 <함춘회관 대회의실(가천홀)>에서 거행할 예정이다.
 
▲ 홍신선 시인     

 
<문덕수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홍신선 시인은 경기 화성에서 출생하여 동국대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서울예대, 안동대, 수원대를 거쳐 동국대 문창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는 귀촌해서 과수농사를 하며 시업(詩業)에 전념하고 있다. 1965년 월간 '시문학' 추천으로 등단하여 시집 '서벽당집', '겨울섬', '우리이웃사람들', '다시 고향에서', '황사바람 속에서', '자화상을 위하여', '우연을 점 찍다', '삶의 옹이', '직박구리의 봄노래'와 '홍신선시전집', 연작시집 '마음經' 등을 출간했다. 녹원문학상, 현대문학상, 한국시협상, 현대불교문학상, 김달진문학상, 김삿갓문학상, 노작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 조명제 시인     


<시문학상> 수상자 조명제(趙明濟) 문학평론가는 경북 청송 출생으로 1985년 월간 '시문학' 시 추천 완료, 계간 '예술계' 문학비평 신인상 당선으로 등단했다. 2010년 제1회 일지문예창작지원금 공모 당선. 2012년 제17회 중앙문학상 수상. 2017년 제1회 미산올곧문예상(평론 부문) 수상했다. 시집으로 '고비에서 타클라마칸 사막까지'(1988),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노래'(2011). 문학비평집으로 '한국 현대시의 정신논리'(2002), '윤동주의 마음을 읽다'(2018) 등이 있다. 전)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국제PEN한국본부 심의위원. 계간 '문예운동' 편집주간으로 활동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1 [10:1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