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수자원공사, 미 NASA와 위성활용기술 공동개발 나서
NASA와 '물관리 및 수재해 분야 위성활용기술 공동개발'이행각서 체결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8/12/20 [12:06]

-위성 기반 한국형 수자원 관측 시스템 공동개발 등 협력키로

[한국NGO신문] 김하늘 기자 =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12월 19일 오전 10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미국 항공우주국(이하 나사)과 '물관리 및  수재해 분야 위성활용 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를 체결했다. 

▲ 한국수자원공사는 12월 19일 오전 10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물관리 및  수재해 분야 위성활용 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를 체결했다.       © 한국수자원공사

양 기관은 2016년 한미우주협력협정의 후속조치로 이번 이행각서를 체결하게 됐으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미국 정부를 대표해 이행각서에 서명했다. 

2016년 한미우주협력협정은 한미 양국이 우주과학 등 분야에서 서로 협력하기로 한 협정으로 한국은 한국수자원공사, 기상청, 항공우주연구원 등이, 미국은 나사(NASA)와 해양대기국(NOAA), 지질조사국(USGS) 등이 이행기관으로 참여했다.

▲  글로벌 수재해 정보 플랫폼        © 한국수자원공사

이행각서에 따라 양 기관은 전 세계 위성을 활용해 기후변화와 수자원, 지표면과의 상호작용 등을 분석하는 나사의 관측시스템 '리스(LIS. Land Information System)'를 한국형 버전으로 공동 개발한다.
'한국형 리스'는 환경부 연구개발사업으로 추진하며, 우리나라 지형과 환경적 특성 등을 반영해 2020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외에도 기술과 인력 교류, 공동워크숍 개최, 개도국 기술지원 등 물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더 나아가 한국수자원공사는 '한국형 리스'를 바탕으로 '글로벌 위성기반 수재해 감시 및 평가예측 플랫폼'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 플랫폼은 전 지구적 규모의 물순환 관측과 분석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한반도의 경우 1㎞ 단위, 아시아 지역은 10㎞ 단위로  토양수분과 가뭄지수 등 각종 수자원 정보를 분석할 수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를 활용해 한반도와 아시아 전역의 주요 수자원 현황을 파악하고 홍수와 가뭄 등 물 관련 재해와 녹조 및 적조 감지, 식생변화 관측 등 다양한 정보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나사와의 협력으로 세계적 수준의 위성활용 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물 관련 재해 감시능력을 향상해 기후변화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은 물 관련 재해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것으로 앞으로 국가 재해관리체계를 혁신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위성기술 활용과 빅데이터 분석 등 관련 분야를 집중 육성해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20 [12:0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국수자원공사. 미 NASA와 위성활용기술 공동개발 .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