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 靑 조국 수석...'영혼탈곡기’ 민정수석이라고 이름 붙였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1/09 [10:39]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 휴대폰 사찰 수석 사과하고 법적 책임져야

- 靑포랜식 장비 폐기

[한국NGO신문] 김진혁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휴대폰을 사찰하면 그 사람의 양심과 영혼까지 다 나온다. 그래서 ‘영혼탈곡기’ 조국 민정수석이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청와대가 디지털 포렌식 장비를 이용해 공직자 휴대전화를 감찰한 것에 대해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에 ‘휴대전화 사찰 수석’ 이름을 붙이겠다”고 비판하면서. "청와대가 휴대전화 감찰을 통해 본래 범위를 넘어서는 사생활까지 불법사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은 영혼탈곡기”라며 “과거 본인이 말한 것과 꼭 맞는 사찰을 자인한 조 수석은 사과하고 법적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나 원내 대표는 “디지털 포렌식 장비는 청와대가 사용할 게 아니다”며 "전 정권부터 있었느냐 없었느냐를 얘기하지 말고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나 원내 대표는 "조 수석은 2012년 3월 31일 트위터에 민간인을 대상으로 삼는 것과 감찰방법이 불법인 것, 영장 없는 도청·이메일 수색·편지 개봉·예금계좌 뒤지기를 불법이라고 했다"며 "한마디로 직무감찰과 불법사찰 정의를 트위터에 올린 것" 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조 수석은 민간사찰은 말할 것도 없고 불법사찰에 해당하는 일을 했다”며 “공무원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서 동의서를 받고 뒤졌다는 것인데, 이게 조 수석이 트위터에 올린 영장 없는 이메일 수색과 무엇이 다르냐”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수석은 이런 논란에 대해 지난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공무원에 대한 (구)특별감찰반의 휴대전화 제출요구는 형사법적 압수수색이 아니라 행정법적 감찰의 일환”이라며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무원의 위법, 비위사실에 대한 감찰에는 당연히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가 수반된다. 조사의 방법에는 자료 검토·진술 청취뿐만 아니라, 컴퓨터나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한 사실 확인도 포함된다”고 반박한 바 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09 [10:3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