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문화재단, "우리동네 생활문화, 한뼘지도에 담았다”
심곡천, 복사골문화센터 생활문화지도 2종 제작·배포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9/01/18 [10:07]

 부천문화재단은 일상 속 생활문화를 담은 ‘문화도시 한뼘놀이지도’를 제작해 배포한다고 18일 밝혔다.


한뼘놀이지도는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문화도시)의 일환으로 일상에서 이용하는 생활문화와 놀이공간을 발굴하고, 동네에 숨어있는 문화자원을 공유하기 위해 제작됐다.

 

▲ 심곡천지도(부천문화재단)    



시민이 참여해 만들어진 2종의 지도는 ▲부천 심곡천에서 혼자 쉴 수 있는 지도와 ▲복사골문화센터 동네지도이다. 시민들이 동네를 탐색하고 직접 경험한 이야기를 담았다.


부천문화재단 시민문화기획단은 ▲부천 심곡천에서 혼자 쉴 수 있는 지도를 만들었다. 심곡천은 부천 유일의 자연생태하천으로, 녹지공간이 부족한 부천에 도심 속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혼자서 즐길 수 있는 휴식과 즐거움’을 주제로 심곡천 주변의 먹거리, 놀거리, 문화정보 등을 수록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심곡천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 복사골문화센터지도(부천문화재단)    



▲복사골문화센터 동네지도는 부천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인 복사골문화센터 인근에 거주하거나 자주 이용하는 여섯 가족이 모여 완성했다. 동네를 탐방하며 장소 정보를 수집하고 손그림을 통해 재미있게 동네를 표현했다. 이 지도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산책길과 문화공간 등을 담았다.


‘문화도시 한뼘놀이지도’는 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등 공공기관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에서 발송서비스를 신청하면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다.


부천문화재단은 앞으로 지역의 범위를 넓혀 부천시민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담긴 동네지도를 제작하고 ‘문화도시 부천’의 생활문화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부천시는 지난 12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추진하는 법정 문화도시 조성사업 예비도시로 선정되어, 올해 예비사업 평가와 심의를 거쳐 문화도시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8 [10:0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