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김종갑 사장 사우디 원전세일즈 활동 펼쳐
"민관합동으로 제2의 원전수주 신화 만들어 낼 것"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1/24 [16:04]

 한국전력은 김종갑 사장이 22일과 23일 이틀간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알 술탄(Dr. Al-sultan)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K.A.CARE) 원장을 비롯한 사우디 주요인사를 면담하고 사우디전력공사(SEC)와 ‘전력산업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원전세일즈 활동을 펼쳤다고 24일 밝혔다.

 

▲ 한국전력 김종갑 사장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알 술탄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원장을 비롯한 사우디 주요인사를 면담하고 사우디전력공사와 전력산업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원전세일즈 활동을 펼쳤다.(한국전력)    


 
김종갑 사장은 22일에 발주처인 알 술탄 K.A.CARE 원장과 만나 사우디와 유사한 부지와 환경에서 원전을 건설해 이 회사는 한전이 유일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한전의 입찰 2단계 준비 현황을 설명하고 원자력을 비롯한 신재생, 전력신기술 분야 등에서의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또한 원전수주를 위해 양국 전력산업 경험 공유 및 전력신기술 협력을 위한 전력산업 워크숍을 개최하여 전방위적 수주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워크숍에는 K.A.CARE 원장(SEC이사장 겸임) 및 알수다이리(Al-Sudairi) 사우디전력공사(SEC) 사장 등이 참석하여 한전의 전력산업 전반에 대해 이해를 함께 하고 향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23일에는 왈리드 자히드(Walid M.Zahid) 킹사우드대 공대 학장 등 주요인사와 만나 한국 원전산업의 강점을 설명했다.


김종갑 사장이 사우디를 방문한 것은 2018년 8월과 10월에 이어 세 번째이며, 취임 이후 평균 세 달에 한 번씩 현지를 찾을 정도로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위해 민관이 함께 입체적 수주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제2의 원전수주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24 [16:0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