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 어린이에 1,950만 달러 포함, 올해 인도주의 활동 기금 39억 달러 필요
유니세프 “전 세계 어린이 4,100만 명에게 식수 ∙ 영양 · 보건 ∙ 교육 제공 시급”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2/03 [02:02]

- 북한 어린이 영양실조 심각, 5세 이하 어린이 5명 중 1명이 영양실조로 발달 장애 겪어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유엔아동기금(UNICEF)은 올해 북한을 포함, 긴급 지원이 필요한 59개국 어린이 4,100만 명을 위해 인도주의 활동 기금 39억 달러가 필요하다며 기부를 호소했다.

 

▲  <어린이를 위한 유니세프 인도주의 활동 2019 (UNICEF Humanitarian Action for Children 2019)> 보고서      © UNICEF

 

유니세프는 1월 29일 발표된 <어린이를 위한 유니세프 인도주의 활동 2019 (UNICEF Humanitarian Action for Children 2019)> 보고서를 인용, “어린이 3,400만 명이 전쟁 등으로 인해 기본적인 아동보호 서비스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2019년에 필요한 유니세프 인도주의 활동 기금의 88%는 분쟁과 폭력 등 위기 상황에 처한 어린이를 위해 사용되며, 가장 많은 기금이 필요한 곳은 9년째 분쟁이 이어지고 있는 시리아 지역으로 시리아 어린이를 돕기 위해서는 12억 달러의 기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UNICEF Humanitarian Action for Children 2019)> 보고서 보기

   

유니세프에 따르면 북한 어린이 259만 명이 영양실조 등 인도주의 위기 상황에 처해 있으며,  5세 이하 어린이의 3%는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이고, 5명 중 1명이 영양실조로 발달장애를 겪고 있을 정도로 북한 어린이들의 상황도 심각하다. 2019년 북한 어린이 영양 지원에 980만 달러, 식수와 위생 지원에 580만 달러가 필요하며, 기본 의약품 및 백신 제공을 위해서는 390만 달러가 시급하다.

 

▲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북한 황해남도 청단군 병원에서 영양실조 치료를 받은 어린이. 북한의 5세 이하 어린이 5명 중 1명이 영양실조로 발달장애를 겪고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2019년 유니세프의 북한 어린이 지원에 필요한 기금은 총 1천 950만 달러(약 217억 원)로 ▲ 영양실조 어린이 7만 명 치료 ▲ 임산부 9만 500명 의료서비스 ▲ 22만 3천 명에게 안전한 물 제공 ▲ 5세 미만 어린이 89만 명 설사병 치료 ▲ 600만 명에게 기본 의약품 전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2018년 1월부터 10월까지 유니세프는 ▲ 급성 영양실조 어린이 4만 명 치료 ▲ 위급한 상황에 처한 어린이와 가족 5만 5천 명에게 안전한 식수 공급 ▲ 어린이 24만 명에게 예방접종 실시 ▲296만 명에게 기본 의약품 전달 등을 진행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지난 10여 년 간 약 3,000만 달러를 북한 어린이를 위해 지원했다”며, “우리 동포인 북한 어린이를 위한 각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기부를 호소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3 [02:0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