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환경자동차 시대 성큼…올해 10만 대 보급 전망
환경부,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 7천 대 보급한다.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2/06 [10:33]

-2018년 전기차 3.2만대 보급(세계 5위), 급속충전기 2,068기 설치

-2018년 수소차 712대 보급(세계 3위), 충전소 3개소 설치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018년 한 해 동안. 전기차 보급이 지난 7년간(2011~2017년) 실적의 1.2배인 3만 2천 대에 달했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는 2011년 338대 보급을 시작으로 연 평균 2배씩 보급되어, 현재 총 5만 7천 대의 전기차가 운행되고 있다.

 

그간 환경부는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에 2기 이상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충전여건을 구축했고, 보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전기차 100대당 급속충전기는 2017년 기준, 중국은 8.8기, 한국 7.0기, 일본 7.0기, 독일 3.5기이다.

 

미세먼지를 포함한 제반 환경오염 방지에 대한 정부의 이 같은 노력으로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률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세계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외 전기차 보급 현황>

▲  국내외 전기차 보급 현황   © 환경부

 

환경부는 2018년 11월 기준, 세계 주요 국가의 전기차 보급 실적은 중국 38.5만대, 미국 14만대, 노르웨이 3.8만대, 프랑스 3.1만대, 한국 2.9만대, 독일 2.7만대라고 밝혔다.

 

                                                   <국내외 수소차 보급 현황>

▲  국내외 수소차 보급 현황   © 환경부

 

수소차도 2018년 한 해 동안에 지난 5년간(2013~2017) 실적의 4배인 712대가 보급되어, 현재 총 889대 수소차가 운행되고 있으며,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서 세계 3위에 해당된다.

 

▲  국내 전기차 및 수소차 보급 실적     © 환경부

 

수소충전소도 3개 추가되어 현재 14개소가 운영 중인데, 2018년 말 기준으로 일본·독일·미국 다음으로 많은 성과에 해당된다.

 

환경부가 밝힌 ‘지자체별 2018년 전기차 보급실적’에 따르면, 제주도가 약 7천 대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시 5천 6백 대, 대구시 4천 7백 대, 경기도 3천 7백 대, 경상북도 천 2백대 순이다.

 

이처럼 제주도와 서울이 전기차 보급이 높은 이유는 제주도의 경우, ‘탄소 없는 섬' 구현을 위해 전기차 보급에 앞장섰으며, 특히 서울시는 수도권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한 결과, 전기차 보급이 활발하게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  지자체별 전기차 보급 실적     © 환경부

2018년에 수소차는 울산시(322대), 광주시(166대), 경상남도(136대)가 보급에 앞장섰는데, 이는 부생수소 공급여건을 갖추고 있었다는 점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 7천 대를 보급하여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 계획이다.

 

환경부는 우선, 올해에 승용차(4만 6천 대)는 물론 미세먼지 감축효과가 큰 승합차(335대) 및 화물차(1천대)도 적극 보급할 계획이며, 서울·부산·광주 등 7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2022년까지 충전여건 확충(전기차 급속충전기 10,000기, 수소충전소 310곳), 보조금 정책 외 비재정수단 도입·운영,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모든 도로에서 친환경차를 볼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노후경유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를 친환경차로 적극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친환경차 구매단계 혜택>

▲  친환경차 구매시 혜택   © 환경부

 

한편, 정부는 2019년에 친환경자동차 지원을 위해 구매단계에서 보조금 및 세금감경과 함께 운용단계에서 ▲전기·수소차 자동차세·자동차교육세 연 13만원 일괄 적용, ▲전기차 충전기에 부과되는 전력요금 중 기본요금 면제하고, 2019년까지 전력량요금 50% 할인, ▲공영 주차장 할인(전기·수소차 50%),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지자체별 주차요금 할인, ▲전기·수소자동차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2020.12.31.일까지)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기술 향상, 충전시설 확충, 그리고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기 때문에 친환경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것”이라며, “정부는 친환경차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6 [10:3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