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렌탈케어, 1월 매출 전년比 74% 증가
신규 계정도 40% 늘어난 1만1000개 기록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18:42]

현대백화점그룹의 토탈 홈케어기업 현대렌탈케어가 대형 생활가전 등 상품 확대에 힘입어 새해들어 괄목할만한 실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렌탈케어는 올 1월 한 달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4%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신규 계정도 지난해 1월 보다 40% 늘어난 1만1000개를 기록했다.

 

▲ 현대렌탈케어가 올해 1월 한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사진은 현대렌탈케어 모델이 '현대큐밍 매트리스'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현대백화점그룹)    



특히 공기청정기의 경우 1월 한 달간 신규 가입 계정이 3000개로, 전년 대비 96%가 확대됐다. 1월 공기청정기 신규 계정의 34%가 공기청정기 ‘1+1 패키지’를 선택하며 매출 신장을 견인한 것이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렌탈업계에서 1월과 2월은 추운 날씨와 설 등이 겹쳐 비수기로 보는데, 이 기간 이 같은 큰 폭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연초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이 이어지는 등 중국발 미세먼지가 심해지자 공기청정기를 추가로 들여놓는 고객이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공격적인 사업 확대 전략도 이 같은 매출 호조세에 한 몫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렌탈케어는 기존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에 이어 지난해부터 의류건조기, 커피 머신, 의류청정기, 매트리스 등 신규 렌탈상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상품 다각화로 객단가도 크게 늘었다. 현대렌탈케어의 올해 1월 신규 가입 계정 객단가는 2만6000원대로, 지난해 1월보다 15% 증가했다. 기존 정수기와 비데 등 전통적인 렌탈상품 판매에서 벗어나 세탁기, 의류건조기 등 고가의 대형 렌탈상품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B2B(기업간 거래)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도 고무적이다. 1월 B2B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1월 들어 은행과 대기업 계열의 제조 공장, 중소형 IT업체 등 다양한 기업체에서 주문한 대형 공기청정기와 정수기, 비데 등이 1000여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렌탈케어 측은 지난달 출시한 ‘현대큐밍 매트리스’ 판매가 본궤도에 오르는 올 2분기부터 매출 신장세가 더욱 가파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 80여 현대리바트 직영 전시장과 대리점에 체험용 제품을 설치했으며, 매트리스 전문 케어 매니저인 ‘큐밍 닥터’가 고객 대상 매트리스 케어 시연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본부장(상무)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폭발적인 신규가입 계정 증가 덕분에 올해 매출도 지난해보다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사업 확대를 위해 서비스 인력 확충과 R&D 역량도 함께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7 [18:4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