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 제·교 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고교무상교육, 국가가 책임져야”
<고교무상교육 재원마련 촉구> 기자회견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09:45]

-교육감협의회,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되지 않기를 기대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 이하 협의회)가 고교무상교육 실시가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되지 않기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예산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3월 14일 오전 10시에 협의회 사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고교무상교육을 위한 재원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제공

 

 협의회는 3월 14일 오전 10시에 교육감협의회 사무국(세종비즈니스센터 527호)에서 전북, 세종, 광주, 울산, 강원, 충북, 충남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협의회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통령이 말한‘포용국가’사회정책 교육분야 핵심은‘고교 무상교육’이며, 지난 2월 19일 실현의 의지를 보임으로써, 고교 무상교육이 현실이 되었으며, 공약 이행을 국민들에게 약속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리를 같이 한 교육감들은 최근 대통령과 정부의 약속과는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우려를 표하고, 무상 교육 실시가 예산 부담의 문제로 전락되어서는 안 된다며 “헌법정신 구현의 문제이고, 원칙의 문제”로써, 국가가 아이들의 교육 권리를 지키는 일이며,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는 길“ 이라고 강조했다.


 교육감들은 “(고교무상교육은) 국민적 합의도 이미 끝난 사안으로, 대통령과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하면 되기에, 더 이상 국가정책 추진과 관련된 재정부담을 교육감에게 떠넘기지 말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재원마련 방식을 놓고 정부와 교육청이 갈등하여,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하는 것을 예의주시하면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데에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2월 18일 교육의 국가책임을 강조하며, 정부가 발표한 대로 고교무상교육을 2019년에 조기 실행할 것을 주문하고, 상반기 중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재원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5 [09:4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