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 아산시의회,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 강력 반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에 대한 공동입장문 발표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13:27]

 천안. 아산시의회는 15일,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시 천안아산역 설치를 강력 촉구하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 반대 공동입장문 발표(천안시)    



이날 천안.아산시의원들은 "천안아산역은 수도권과 중부권지역을 연결하는 관문이며 중부권 핵심 거점역임에도 불구하고 무정차 통과라는 것은 미래를 대비한 거시적·장기적 안목상실과 충남도민에 대한 정서적 소외감을 초래시킨 것"이라며 양시 의회간에 의견을 한데 모으고 힘을 결집하는데 뜻을 함께 했다.


이번 공동입장문 채택은 현재 진행 중인 ‘평택-오송 간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이 천안아산역에서 무정차로 통과하는 방향으로 추진 중인 것에 대하여 천안·아산의 시의원 모두는 100만 천안·아산시민과 함께 깊은 유감과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한다는 내용을 담고있다.


또한 "천안아산역은 고속철도 경부·경전선과 호남·전라선이 모두 통과하며 서울·광명발 고속철도와 수서발 고속철도가 합류한 뒤 처음으로 모두 정차하는 역으로서 전국 철도교통망의 핵심거점이며, 서울·부산·동대구 등 광역시권의 역사와 수서·광명 등의 수도권 역사를 제외하고는 전국에서 가장 이용 수요가 많은 고속철도 역사이고, 그 수요는 오송역보다도 훨씬 많다"고 밝혔다.


천안. 아산시의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천안아산역에 추가로 역사를 만들지 않고 무정차로 통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은 정부청사에 가까운 오송역을 억지로 거점화하고 사실상 천안아산역을 ‘고속철도 완행역’으로 전락시키기 위한 것으로써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처사임"을 거듭 주장하고, "갈수록 늘어가는 천안아산역(온양온천)의 미래 철도수요를 무시한 근시안적인 조치이며, 고속철도 수혜확대를 통해 지역발전 촉진을 기대했던 100만 천안·아산시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처사"라며 강력 항의했다.


천안. 아산시의회는 "현재 천안아산역(온양온천) 무정차를 전제로 추진 중인 ‘평택-오송 간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의 원점 재검토를 강력하게 요구하며, 이를 통하여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지키고 천안·아산시민의 염원에 부응하기를 간절히 촉구하는 바임"을 밝히고 "앞으로‘천안아산역 정차역’을 관철시키기 위해 모든 수단 총동원하여 공동대응 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5 [13:2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