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제안제도’ 활성화로 행정의 변화 이끈다
제안발굴단(창작소)·시민창안대회 등 제안 창구 다변화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03/21 [10:59]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고양시는 그동안 부진 했던 ‘정책제안 제도’ 시스템을 대폭 개선하여, 시정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아이디어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제안제도의 문제점을 자체 분석하여 시민들의 참여확산과 행정 내부의 깊이 있는 노력이 가능하도록 ‘제안 숙성 시스템’을 구축하고, 새로운 제안 창구들도 도입할 계획이다.

 

국민신문고의 ‘국민 생각함’은 다수인의 생각을 모아 공공의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정책과 제도로까지 실현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민 참여 플랫폼이다. 고양시는 이를 적극 홍보하고 활용하여, 불채택 제안도 실현가능한 제안으로 보완, 숙성해나갈 방침이다.

 

관내 고등학생들에게 시정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제안 창작소’라는 독특한 창구도 마련했다. 내가 사는 지역에 관심을 가지고 지역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통해 학생들이 애향심과 주인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한다는 취지다.

 

행정 내부에도 ‘제안발굴단’을 신설했다. 주제에 관심 있는 직원들이 팀을 꾸려 1년 동안 연구하고, 본인들의 제안사항 뿐만 아니라 채택되지 못했거나 미완성인 다른 사람들의 제안까지도 다양한 시각으로 보완하여 성과를 내도록 노력한다.

 

또한 다양한 시민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시민 공모전 ‘고양시민 창안대회’도 추진하고, 젊은 생각들을 정책제안에 반영하기 위해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생들의 참여도 도모할 계획이다. 다양한 창구들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제안 우수부서평가, 직원포인트제, 민간인 포상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함께 지원한다.

 

이런 노력들이 광역행정으로 발전하고 있는 고양시의 복잡한 행정을 개선하여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시민이 감동하는 행정서비스 제공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1 [10:5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