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체육진흥공단, 초등학교 대상 '즐거운 체육상자’시범 운영
미세먼지 피해 실내체육 활성, 전국 55개교 시범운영 후 확대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27 [11:13]

 최근 미세먼지로 초등학생들의 실외 체육수업이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이 교실에서 할 수 있는 초등학생 체육 프로그램‘즐거운 체육상자’를 시범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 국민체육진흥공단  '즐거운 체육상자'  콘텐츠(국민체육진흥공단)    



‘즐거운 체육상자’는 2018년 출범한 공단 1호 사내벤처에서 연구한 첫 프로젝트로 미세먼지 등 실외 기상조건이 열악한 상황에서도 수업에 활용할 수 있는 다채로운 실내체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프로그램은 스포츠맨십을 보여준 스포츠인의 사례를 통해 공정한 경쟁과 상대에 대한 배려, 도전과 열정 등 스포츠의 진정한 가치를 체득할 수 있는 스포츠 속 이야기상자, 실내에서 다양한 운동을 할 수 있는 미니게임 활동상자, 체육 교과과정 중 안전영역을 다룬 보드게임상자로 구성되어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3월 25일부터 전국 55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상반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후 교사들과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보완한 뒤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사내벤처 관계자는 “즐거운 체육상자를 통해 최근 실내 체육수업을 고민하는 교사들의 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이들이 체육수업 시간을 충분히 누려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20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의 발표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교사 1,4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96.8%가 미세먼지로 체육수업을 취소하거나 실내 활동으로 대체했다고 응답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7 [11:1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