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현 아산시장, 악취 민원현장 직접 찾아
선장면 신덕2리 방문, 주민 간담회 개최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19/05/02 [14:41]

 오세현 아산시장이 악취로 고통받는 시민들을 향해 한달음에 달려갔다.


아산시는 오세현 시장이 5월 1일 선장면 신덕2리 마을회관을 찾아 악취 민원 관련 주민 간담회를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시 경계지역 축사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아산시)



선장면 신덕2리 일대는 아산시 경계지역으로, 올해 2월 마을에서 약 400미터 거리 타 군 지역에 신축한 축사로 인해 지속적인 악취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곳이다.


아산시는 2015년 타 군에 최초 건축허가가 접수됐을 때부터 불합리한 행정구역 설정으로 아산시 주민들의 악취 피해가 우려된다는 의견을 해당 군으로 통보했다. 하지만 해당 군은 건축 불허가 처분 행정소송에서 패소했고 올해 축사가 준공되어 신덕2리 주민들이 악취를 호소해왔다.


그동안 아산시는 주민들의 지속적인 민원 제기에 따라 3월 충남도 환경분쟁조정위원회와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4월에는 악취오염도 지속 측정 및 해당 군에 협조문서를 발송하는 등의 행정조치를 취하고 있다.

 

▲ 마을회관에서 주민과 대화를 나누는 오세현 아산시장(아산시)    



이번 현장 방문은 내년 정부예산 확보 등 시급한 문제가 산적하지만 “주민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먼저다”는 오 시장의 주문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관련 부서와 함께 축사현장을 둘러보고 신덕2리 마을주민의 이해를 구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할 수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조치를 취하고 싶지만, 타 시군 축사의 경우 직접 점검이나 단속이 불가능하다”며 “심정적으로는 주민 여러분의 마음과 같지만, 행정 절차의 한계와 법적인 문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아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충남도 주관 가축분뇨관련시설 합동단속 시 경계지역 축사 점검대상에 우선 편성을 요구하는 한편, 사업주와 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환경관리공단 등 전문기관에서 시행하는 악취저감 기술지원 신청과 고효율 악취방지시설 개선 유도 등으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2 [14:4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