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만금 토목사업 둘러싼 건설사와 발주처의 검은 거래, 경찰에 덜미
전북녹색당 “단군 이래 최대 혈세 쏟아 부은 새만금 토건 사업의 수치스러운 민낯”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16:34]

-새만금 항만공사 건설사 직원, 발주처 군산지방해양수산청 담당 직원에 금품, 향응 제공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새만금 신항만 방파제를 쌓는 816억원 규모의 호안축조 공사를 수주한 건설사 직원 A씨(51)가 공사 발주처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 B씨에게 수차에 걸쳐 금품과 향응을 건넨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지역 신문인 <전북중앙>의 5월 6일자 보도에 따르면,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일 뇌물공여·배임수증 혐의로 건설사 직원 A씨(51)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A씨로부터 대가성 금품을 받은 정황이 있는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 B씨(32)도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    © 전북녹색당

 

이와 관련, 전북녹색당은 6일 성명을 통해 “이번에 밝혀진 시공사의 접대일지에는 시공사 현장소장이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을 접대한 기록과 함께 군산해수청 담당 직원들도 함께 접대를 받은 사실이 밝혀졌으며, 이 밖에도 상품권, 수십 만 원에 달하는 레저용품도 뇌물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전북녹색당은 이어 “새만금 항만 공사현장의 안전을 관리, 감독해야 하는 고용노동부 군산노동청 근로감독관이 새만금 항만 건설업체에 고용 청탁을 한 사실도 밝혀졌으며, 현재 해당 업체는 새만금 항만 시공사와 실제 계약을 맺었고, 해당 근로감독관은 정년퇴임 후 해당 업체에 재취업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새만금 토건사업으로 자신들의 생계를 잃어버린 채 시름하는 어업인들과 지역민들의 분노를 일으키는 사안이 아닐 수 없다”고 이들의 검은 거래와 유착을 성토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통탄할 만한 일은 이들이 국민의 안전을 거래한 것”이라며, “근로감독관 지인이 대표로 있는 업체를 새만금 항만 공사에 참여시키면 6번 해야 할 안전 점검을 1번으로 줄여 준다는 거래를 한 것”이라고 개탄했다.

 

전북녹색당은 또 “세월호 이후 국가와 기관에서는 뼈저린 반성을 통해 안전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점검을 되새김해도 모자라는 상황에서 공무원들이 아직도 안전에 대해 둔감하다는 사실은 참으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며, “신항만 건설의 허실을 명백하게 드러낸 사건으로 새만금 토건사업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절실하며 고용노동부와 항만 건설 업체 모두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북녹색당은 이번 사건은 모두 새만금 토목사업의 치부를 만천하에 드러낸 사건으로 총 예산 22조 원, 단군 이래 최대 혈세가 쏟아져 들어간, 전북도민들에게 맹목적인 희망으로 돈과 시간을 허비하게 만든 새만금 토건 사업의 수치스러운 민낯이라고 규정하고, 문제가 발각된 새만금 신항만 공사를 맡은 건설사 직원과 공사 발주처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 및 고용노동부 군산노동청 모두 반드시 솜방망이 처벌이 아닌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7 [16:3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