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평생교육 지원
市·동서울대학교·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협약’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5/08 [08:11]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성남지역 고령 장애인들의 평생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행복대학’이 개설·운영된다.

 

▲  성남시와 동서울대학교,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7일, 시청 5층 복지국 회의실에서 '고령 장애인 평생교귝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성남시청 제공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동서울대학교,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5월 7일 오후 3시 시청 5층 복지국 회의실에서 ‘고령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동서울대학교 오는 5월 13일 수정구 복정동 동서울대 평생교육원에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 20명이 수강할 수 있는 ‘행복(Happy) 대학’을 개설한다. 화훼장식, 사주명리학, 인상학, 웃음 치료 등 8개 과목의 강사진도 섭외한다.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수강생을 모집하며, 학기별 학사 운영관리를 맡고, 성남시는 행복대학 운영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하며, 이번 협약은 2년간 유효하다.

 

성남시의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2016년 2만 5,602명, 2017년 2만 5,806명, 지난해에는 2만 7,061명으로 최근 3년간 1,459명 증가했다. 2018년 현재 성남시 전체 등록 장애인 3만 5,834명 중에서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75.5%다. 장애인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시 관계자는 “평생교육은 가치 있는 삶을 위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권리”라면서 “고령 장애인에 대한 민·관·학 평생교육 지원 체계를 거버넌스 모델로 확산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8 [08: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