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레일 ‘그때 그시절’담긴 장식용 자석 기념품 한정 판매
증기기관차 2종 등 총 10종, 수도권 주요 역에서 구입 가능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6:45]

 코레일(손병석 사장)은 수인선 개통 초창기 역과 증기기관차 등 예전 모습이 담긴 장식용 자석 기념품 10종을 한정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 장식용 자석 기념품 사진(코레일)    


 
기념품은 △증기기관차 2종(혀기, 터우) △협궤열차 △전동열차 △노량진역 △동인천역 △부천역 △고잔역 △소래역 △구로 차량기지 등 모두 10종이다.

 
코레일은 6월 3일부터 한 달 동안 서울, 용산, 영등포, 청량리역 여행센터와 노량진, 부천, 소래포구, 고잔, 동인천역 고객 지원실과 의왕 철도박물관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한 개당 5000원이며 5종과 10종 세트도 구입할 수 있다.


윤양수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은 "최초 철도 노선인 경인선과 협궤열차가 다녔던 수인선처럼 국민의 삶과 함께해온 광역철도의 추억을 나누고자 기념품을 제작했다"며 "철도노선을 상징하는 특색있고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찾아 지속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30 [16:4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