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시, '통(通)하는 분리수거대' 운영으로 소소한 행정 효과만점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10:45]

 구미시는 쓰레기 혼합배출, 무단투기 등이 빈번한 주택가, 원룸밀집지역에 전봇대형 분리수거대인「통(通)하는 분리수거대」를 11개 읍·동, 200개소에 설치·운영하여 재활용품 분리배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 전봇대를 이용한 통(通)하는 분리수거대(구미시)    


         

「통(通)하는 분리수거대」는 전봇대 주변의 무분별하게 버려진 재활용품을 분리수거하던 한 환경관리원의 작은 아이디어로 시작되어 주민들의 생활 접근이 용이한 전봇대에 캔·플라스틱류, 비닐류를 쉽고 편리하게 배출 가능토록 한 것으로, 지저분하던 전봇대 주변은 물론 거리 미관까지 개선되어 주민들의 호평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또한 재활용품 분리배출 홍보효과까지 더해져 불법투기 쓰레기 감소뿐만 아니라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구미시에서는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탕이 된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활성화 되도록 계속해서 도심 내 취약지구 중심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취약한 읍·면지역은 아파트형 분리수거대인「재활용 동네마당」설치로 재활용품 분리배출 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예산이 적게 드는 소소한 행정이 시민들의 큰 만족을 얻고 있어 앞으로도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 속 시책을 많이 발굴 할 것이며, 이에 시민들도 재활용률을 높여 자원순환 선진도시로 발돋움 하도록 적극 노력해달라” 고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05 [10:4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구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