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빙그레,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2억 원 기부
바나나맛우유 판매 수익 중 일부 적립, 위기가정 지원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16:42]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 ‘희망풍차’ 사업에 2억 원을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빙그레와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1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기부금 전달식, (좌)대한적십자사 회장 박경서 (우)빙그레 대표이사 전창원(빙그레)    



빙그레는 자사 대표 제품 바나나맛우유의 판매 수익 중 일부를 적립해 총 2억 원을 기부한다.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을 통해 질병, 실직, 사고 등 위기상황에 직면한 가정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빙그레는 지난 2013년 투게더 판매 수익의 일부를 적립해 1억 원을 기부했고, 최근에는 강원 산불 이재민들에게 스낵과 음료 약 4만개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빙그레는 지난해 12월 보훈처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장학 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135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투게더 판매 수익금 등에서 마련한 장학금을 지원한다.


빙그레 관계자는 “이번 기부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2 [16:4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