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태경, "과거 산케이신문, '일본이 北핵개발 물자 대주는 짐꾼 노릇' 보도"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5 [07:22]

- 과거 산케이신문(2009), 일본 물자 밀수출로 北핵개발 가담 가능성 인정
- 일본이 ‘北핵개발 물자를 대주는 짐꾼 노릇’, ‘北핵개발을 위한 일대 거점’이라는 자책도
- 日특수자석과 전자현미경 등이 北핵개발에 이용됐다는 의혹까지 제기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안전보장무역정보센터가 자국 기업의 전략물자 북한 불법수출을 적발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甲·바른미래당)은  “산케이신문이 밝혔듯 북핵 문제에서 일본의 책임은 자유로울 수 없는 나라”라며  “한일경제에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자체가 넌센스”라고 밝혔다.


하의원은 "‘日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로 인해 일본이 北핵개발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에 핵개발을 위한 물자를 대주는 짐꾼으로 이용당했다'는 논조의 과거 산케이신문(이하, 산케이) 기사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산케이 등 일부 일본 언론은 '한국이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에 핵개발 전략물자를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근거 없는 의혹으로 여론전을 펼쳤으나, 실제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큰 영향을 준 나라는 일본이었다는 사실을 산케이도 먼저 인지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도 산케이는 한국을 음해하는 적반하장 기사를 작성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의원은 "2009년 3월 21일자 산케이신문 <소리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 제하의 기사를 분석한 결과, 북한 등은 우회 루트를 통하여 핵개발 물자를 공수받고 있는데 이러한 이유로 일본이 핵개발 물자 암시장에서 일대 거점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말했다.


또한 산케이는 "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들은 핵의 암시장을 통해서 물자를 전매할 가능성이 높다'는 日경찰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최근 일본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개발 물자가 북한, 파키스탄 등 핵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고 강조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5 [07:2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