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삼석 의원, 경제부총리 상대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 도입 강력촉구
농산물 가격 폭등엔 신속 대응, 가격폭락에는 미온적인 정부 대응 질타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9/07/16 [08:23]

- 농어업분야예산 대폭확대와 농산물 생산비 보장을 위한 법 개정 시급

 

[한국NGO신문] 김하늘 기자 = 양파, 마늘 등 농산물 가격 폭락으로 농민들의 신음이 깊어가는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2019년도 추경안에 대한 정책질의 과정에서 농어업분야에 대한 대폭적인 예산 확대와 농산물최저가격 보장제도의 도입을 촉구하는 지적이 나왔다.

 

▲  서삼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15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상대로 “고령인구 비율이 전국평균(2018년_14.3%)의 3배가 넘을 정도(44.7%)로 농촌고령화 문제가 심각한 현실에서 정부의 재정지원 없이는 우리 농어업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이다”면서 “농어업 분야에 대한 대폭적인 예산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1조 2천억 원에 상당하는 사업들이 지방에 이양되는 상황을 감안해야한다” 면서도 “향후 농어업 예산확대 필요성에 대한  취지를 감안하여 예산편성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삼석 의원은, “지난 3년여 총 42개월 동안 농산물 가격지지를 위해 수매비축 산지폐기 등 정부의 수차례 긴급조치에도 불구하고 농산물 가격 지지효과가 없었다”면서 “우리 정부가 농산물 가격 폭등에 대해서는 물가상승을 우려하여 신속히 대응하면서도 가격폭락에 대해서는 미온적으로 대응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나 실상은 소비자 물가 산정의 가중치가 공산품(33.3%)과 서비스(55.2%)에 비해 농수축산물(7.71%)이 매우 낮은 수준이기 때문에 농산물이 물가상승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낮다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설명이다.

 

 또 서의원은 농업인에게 실제로 지급되는 농업보조금도 사실상 OECD국가들 중 최하위권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서삼석 의원은 “농민들의 소득안정을 보장해 주기 위해 정부의 재정지원과 더불어 법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면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 도입을 골자로 지난 3월 대표 발의한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6 [08:2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