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2019년 충남도 시군 합동평가 1위 달성
7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38억 원 재정 인센티브 지원 받아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0:14]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충남도가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2019년(2018년 실적) 합동평가’에서 탁월한 성적으로 1위를 달성해 최우수 기관표창과 3억 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아산시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7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이라는 성적을 거둬 도내 최고 수준의 종합 행정력과 고품격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음을 인정받고, 현재까지 재정 인센티브로 총 38억원을 지원 받았다.


특히, 올해 성적은 총점 1,000점 만점에 924.5점으로 전체 15개 시군 중 900점대는 아산시가 유일하며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했다. 또한, 시부 평균점수 854.0점보다 70.5점이 높아 충남도가 작년에 이어 올해 정부합동평가에서 전국 1위를 달성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 아산시청 전경(아산시)    



시군 합동평가는 시·군에서 추진하는 국가 및 도 위임사무와 주요시책 등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궁극적으로는 시민에게 제공되는 행정서비스의 질을 제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평가이다.


아산시 관계자는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민선 7기 첫해의 주요 성과로, 아산시의 행정 수준이 탁월함을 입증하는 계기가 돼 그 의미가 더 크다."고 밝혔다.


평가지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정부합동평가와 연계해 5대 국정목표, 126개 세부지표(정량지표 105개, 정성지표 21개)이며, 평가결과 충남도 합동평가단이 선정하는 정성지표(우수사례)에서 2차 선정 6건, 최종선정 6건 등 총 12건의 우수사례를 배출했다.


아산시는 정성지표 부분에서 ▲자치단체 인사혁신 및 일하는 방식 ▲주차공유 정책 ▲저출산 대책 ▲다문화가족 지원정책 ▲성인지 정책 ▲마을자치·공동체 활성화 등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특히, 성인지 정책 추진 우수사례로‘시민과 함께 만드는 양성평등 포용도시 아산’사례는 정부합동평가에서도 우수사례로 채택돼 전국 지자체에 모범사례로 전파될 예정이다.


성매매 집결지 장미마을을 여성친화형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통해 여성 인권의 상징 공간, 즉 여성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포용과 지지의 공간으로 전환한 사례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 공모선정 시행사업이다.


또한, 정량지표에서는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수행성과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자활근로 참여자 탈수급 및 취·창업  ▲노인일자리 지원 등 105개 지표 중 79개(75.2%)지표가 최고 등급인 탁월을, 12개(11.4%)지표가 우수 등급을 받아 시정 전반에 대해 행정능력이 우수함을 인정받았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7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이라는 훌륭한 성과를 이룬 것은 전 공직자가 한마음 한뜻으로 아산시의 발전과 시민이 행복한 아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소통하며 전 공직자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해 행복도시 아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08 [10:1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