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니세프(UNICEF) 헨리에타 포어 총재 방한
한국 어린이들 미세먼지에 대한 의견 포어 총재에 직접 전달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8/28 [06:30]

8월 27일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 한국 어린이들의 목소리 듣기 위해 ‘유스 토크’ 참석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유엔아동기금(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UNICEF)  헨리에타 포어(Henrietta Fore) 총재(이하 ‘포어 총재’)가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해 한국의 어린이들을 만났다.

 

▲  한국을 방문 중인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가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열린 '유스 토크-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참석, 어린이들에게 환영 인사를 하고 있다.    ©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제공

 

방한 전 포어 총재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하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해 한국 어린이들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으며, 이에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기후변화 관련 정책에 어린이들의 목소리가 더욱 많이 담겨야 한다는 의미에서 ‘유스 토크(Youth Talk)- 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이라는 자리를 마련했다. 

 

함께하는 어린이들은 10~18세의 초중고생들로 교내에서 환경 동아리 활동을 하는 고등학생 9명과 초·중학교생 19명으로 이뤄졌다. ‘유스 토크’에 직접 참여한 고등학생들은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의견들을 포어 총재에게 전달했으며, 19명의 초중학교 학생들은 미세먼지 문제를 다룬 창작 뮤지컬 ‘마루의 파란 하늘(극단 ‘날으는 자동차’의 원작)’에서 미세먼지에 대해 어떤 어른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유니세프 핸리에타 포어 총재가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 기후 변화와 미세먼지를 주제로 한 유스토크에서 한국 어린이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있다.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제공

 

이날 참여한 박종범(초당고 2학년) 학생은 “(미세먼지 때문에) 밖에 나가면 눈이 충혈되고 기관지가 아프다. 학업에 집중하기도 어렵다”며 “어린이가 건강할 권리와 밖에서 놀 권리를 침해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어 총재는 “오염된 공기는 어린이 건강에 치명적이며, 특히 어린이의 뇌는 유독성 화학물질에 조금만 노출되어도 손상된다. 오염된 공기는 어린이 발달에 방해가 될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발전을 방해한다”며 “한국은 대기 오염을 억제하기 위한 법률 도입과 감시 시스템 시행, 친환경 교통 수단에 대한 투자 등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각국 정부는 어린이들의 건강과 복지를 위해 대기 오염의 원인을 밝히고 문제 해결을 위한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존재는 어린이”라며, “미세먼지로 맘껏 뛰어 놀지 못하는 건 이미 어린이들의 현실이 됐다”고 지적하고,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는 주변국에게도 원인이 있다고 밝혀진 만큼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자체 노력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미에서 오늘 우리 어린이들이 직접 유니세프 총재에게 자신의 의견을 전달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더 많은 어린이들의 의견이 기후변화 정책의 중심이 되도록 오는 10월 3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대회의장에서 '미세먼지' 주제로 약 100명의 어린이들과 함께 ‘아동 원탁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포어 총재는 26일, 국회를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과 면담했으며, 27일에는 김연철 통일부장관을 만나 북한 어린이를 돕는 문제에 의견을 교환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8 [06:3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유니세프 총재 방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