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 마실 축제’ 성황
호수공원 노래하는 분수대 버스킹, 분수공연과 사회적경제 장터, 청년 푸드트럭 등 펼쳐져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09/05 [12:11]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8월 31일과 9월 1일 양일간 고양시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가 주관하고 고양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지원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확대와 홍보를 위한 사회적경제 야행(夜行)장터인 ‘호수 밤 마실 축제’를 개최했다.

 

▲ 8월 31일(토), 이재준 고양시장이‘호수 밤 마실 축제’에서 사회적경제 대표들과 한자리에 모였다.(사진-박찬도)   ©

 

‘호수 밤 마실 축제’는 고양시민에게 사랑받는 호수공원 노래하는 분수대에서 진행하고,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초가을 신선함을 즐기러 주말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휴식과 체험, 먹거리, 판매장 등 복합문화공간을 제공했다.

 

▲ 8월 31일과 9월 1일, 고양시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 마실 축제’가 열렸다. © 조응태

 

4시부터 시작되는 어쿠스틱 악기와 보컬이 어우러진 버스킹 공연과 8시 노래하는 분수 공연이 축제의 장을 빛내줄 것이며, 토요일 일요일 양일 각 5시, 6시, 7시에는 책수레 인형극 공연이 아이들의 시선을 잡았다.

 

▲ 8월 31일과 9월 1일, 고양시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 마실 축제’가 열렸다.     ©조응태

 

마켓존에서는 고양시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핸드메이드 작품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며, 체험존에서는 수공예작가들의 보자기&방향제 만들기, 인형&팔찌 만들기, 클레이 작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가족 단위로 밤 마실을 나온 시민과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 8월 31일과 9월 1일, 고양시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 마실 축제’가 열렸다.     © 조응태

 

또한, 먹거리존에서는 세계음식 청년 푸드트럭이 참가해 목살필라프, 코코넛쉬림프, 닭꼬치, 해물볶음우동 등 별미 음식을 판매했다.

 

▲ 8월 31일과 9월 1일, 고양시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 마실 축제’가 열렸다.     ©

 

다양한 이벤트로 구매 금액에 따른 영수증 뽑기 이벤트, 수익 전액을 사회적경제 봉사단에 기부하는 착한 경매 등이 진행돼 호수 밤 마실 축제에 방문하는 시민들이 나눔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문화의 장을 펼쳐졌다.

 

▲ 8월 31일(토), 이재준 고양시장이‘호수 밤 마실 축제’에서 사회적경제 대표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 조응태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호수 밤 마실 축제는 사회적경제의 사회적가치 실현을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고양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판로개척지원을 통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자생력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5 [12: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고양시 이재준 사회적경제 장터 호수 밤마실 축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