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참여연대 등 국내 시민사회단체, 홍콩 정부 무차별적 폭력 진압 중단 촉구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0/05 [11:41]

 

 

20191004_홍콩경찰 규탄 기자회견

2019. 10. 4. 홍콩 시민들과 함께하는 한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사진=참여연대)

 

참여연대,경실련,한국YMCA전국연맹 등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65개 한국 시민사회단체와 재한 홍콩인들이홍콩 정부가 무차별적인 폭력 진압을 중단하고 집회 시위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4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이자 국가폭력에 의해 희생된 분들을 기리는 애도의 날행사가 있었던 지난 1, 시위 참여자인 중등학교 5학년 남학생에게 근거리에서 실탄을 발사한 홍콩 경찰을 강력 규탄했다.

 

참가자들은 이번 사건이 그동안 꾸준히 비판받아 온 홍콩 경찰의 무차별적인 폭력 진압, 과잉 대응을 여실히 보여주는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밝히고 이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는 공격적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경찰조사 결과 이날 경고사격으로 알려졌던 사격 중 3발이 실은 시위대를 겨냥해 발사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으며이는 또 다른 사상자가 나올 수도 있었던 끔찍한 일이라고 규탄했다.

 

더불어 이날 시위에서 경찰의 고무탄에 맞은 언론인이 결국 실명한 것은 홍콩 경찰의 폭력이 무차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홍콩 시위가 격화되는 이유가 최루탄과 물대포 발사, 특공대 투입, 실탄 경고 사격 등 경찰의 과잉 대응 때문이라고 비판하고 이번 사건을 포함해 경찰의 과잉 대응에 대한 독립적이고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또한 기본권인 의사 표현의 자유와 집회 시위의 자유는 어떠한 경우에도 보장되어야 한다며 더이상 홍콩 시민들의 분노에 폭력으로 답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홍콩 시민들의 끈질긴 저항에 대한 연대와 지지의 의미로 홍콩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검은색 옷을 입고 참석하였다. 참가자들은 이후 영문 성명을 홍콩의 시민들과 주한 중국 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5 [11:4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