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두산건설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 개발
큐빅스·건화와 공동개발
 
신동규 기자 기사입력  2019/10/09 [11:14]

 

▲ 두산 건설

   

두산건설이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구조물을 소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지난달 30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 제873호로 지정된 이 신기술 개발에는 두산건설과 큐빅스, 건화가 함께 참여했다

 

이번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을 통해 기존 구조물을 보강할 때 단면을 확장하지 않고도 빠른 시공이 가능해졌다는 평가다. 새로 구조물을 설치할 때 구조물 폭을 줄일 수 있고, 구조물을 축소함으로써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설계할 때 기존 구조물과의 간섭을 피하는 등 시공성과 경제성을 인정받았다.

 

이를 통해 기존 대비 1525%의 비용절감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또한 이 기술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한다. 시공 시 콘크리트 깨기 및 무수축몰탈 사용량을 현저히 감소시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감소하는 효과가 있어 교량받침기술 중 유일하게 녹색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기술이다.

 

구조물의 공사비 뿐만아니라 상부경간을 최소화시킴으로써 사업 전반적으로 경제성, 시공성, 미관을 개선할 수 있는 유용한 기술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9 [11:1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