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효성 최고경영진, 베트남 쫑 당서기장과 환담
베트남 투자 및 고용 등 베트남 경제 활성화 위한 협력 방안 논의
 
김아름내 기자 기사입력  2014/10/06 [04:39]

[한국NGO신문] 김아름내 기자 = 효성 최고경영진인 이상운 부회장, 조현준 사장, 조현상 부사장 등이 3일 오전, 신라호텔에서 응웬 푸 쫑(Nguyen Phu Trong)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만나 베트남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효성 최고경영진과 베트남 서기장이 3일 만나 베트남 경제활성화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 효성

 
 
이날 이 부회장은 쫑 당 서기장에게 “베트남 정부의 지원 덕분에 효성의 글로벌 사업이 진일보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또, 효성 최고경영진은 효성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고압변압기 및 차단기 등 중전기기 사업을 비롯해 건설 및 환경 분야의 기술 역량 등을 소개하면서 베트남의 급증하는 전력 수요 등 산업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뜻을 밝혔다. 
 
쫑 당 서기관은 “효성과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경제 활성화를 이루어 나가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투자 노력을 당부했다.
 
효성은 지난 2007년부터 약 9억7천만 달러를 투자해 베트남 호치민시 인근 동나이성 년짝 공단 지역 내 약 75만m2(22만6천여평) 부지에 생산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동나이성 내 70여개 한국 기업 중 최대 규모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0/06 [04:3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